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 이시각주요뉴스
홍남기 부총리, 금융권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년사를 하고있다.2020.01.03

[파이낸스경제신문=이혜자 기자] 금융권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가 3일 오후2시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여신금융협회·저축은행중앙회 등 6개 금융협회가 함께 공동 개최했다.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국회정무위원회 민병두위원장을 비롯해 은행권을 포함한 주요 금융기관장들이 대거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년사에서 올해는 국정 운영 3년차로 그간의 정책들이 결실을 맺고 일자리와 민생에 있어 변화와 성과가 체감되어야 하는 매우 중차대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달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그리고 신년을 맞이하면서 “올해 반드시 경기반등 이루고 성장잠재력 확충의 토대 구축하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고 말하고 올해 경제회복과 도약의 모멘텀, 반드시 살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리 경제의 활력, 역동성을 배가시키고 포용기반을 촘촘히 하는 데 총력과 지혜의 힘을 모아 우리 경제의 혈맥을 담당하는 금융인 여러분들의 역할과 지원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올해의 글로벌경제와 우리 경제가 지난 해 보다는 나아지는 경기회복 흐름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만 글로벌경제의 불확실성과 국내 경제의 리스크 요인도 상존하는 만큼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했다.

특히 금융의 경우 리스크는 취약성과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금융의 ‘역할’ 만큼 ‘리스크 관리’도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금융이 ‘경제의 혈맥’으로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자금접근 어려움이 부동산, 가계중심 대출로 소위 경제의 ‘돈맥경화’ 우려를 지적했다.

대출제도에 있어 동산담보 대출, 계약서 기반 대출, 일괄담보 등 새로운 시도와 함께 궁극적으로 기술력·성장성 중심의 여신관행 정착 노력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자금 흐름이 보다 더 생산적인 분야, 투자로 돌려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출과 함께 투자자로서 금융권의 역할 전환도 중요하고 모든 것이 불확실한 시대에 지금 미지영역에 대한 도전이 새로운 부를 창출하고 있다. 따라서 도전에 따른 위험을 적절히 분산시키는 모험자본이 충분히 공급되어야 하고 이 분야에서 금융권의 더 많은 관심과 직·간접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포용금융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금융이 신용평가를 더욱 고도화한다면 시장기능을 통해서도 서민에게 더 많은 자립과 재활,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서민금융 공급, 채무조정 지원 등에 각별한 노력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또 다른 측면 하나는 금융환경의 변화에 대응하여 금융산업 자체의 변화와 혁신 노력이 절실하다.

먼저,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여 “혁신 없이는 세계의 은행 1/3이 소멸할 것”이라고 한 지난 해 한 글로벌 컨설팅사의 보고서를 우려스런 지적이지만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지금은 금융 자본이 아니라 데이터가 금융의 새 핵심경쟁력(Core Competency)이 되어가고 있다.

금융과 Tech가 융합하고 금융과 다른 산업 간의 경계가 허물어진다. 은행은 인터넷 플랫폼에 기반한 거대 IT기업(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의 빅테크와 경쟁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데이터 3법의 조속한 처리 등을 통해 여러분의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위해 규제샌드박스, 오픈뱅킹 등 새로 마련된 시스템으로 지난 해 195건의 규제샌드박스 사례중 77건(40%)이 금융분야 였다. 로봇텔러에 의한 보험판매 허용, 해외송금 중개서비스 등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시도가 많았다. 올해도 새로운 사업영역에의 과감한 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금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지난 해 포춘지가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 중에서 국내 금융회사는 삼성생명(426위)과 KB금융그룹(434위)2곳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젠 우리 금융산업도 세계를 무대로 시야를 넓혀 선진적인 리스크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금융에서도 글로벌 인재를 적극 육성해야 세계와의 경쟁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자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