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 이시각주요뉴스
금감원 "미-이란 사태 국내 금융시장 영향 …불안시 신속대응"

[파이낸스경제신문=이혜자 기자] 이란이 8일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공습하는 등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출렁이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현 사태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금융시장 일일점검반을 통해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시장 동향을 주시하고 특이사항 및 금융시장 불안 확대 시 관계부처와 협조해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8일 오후 금감원 시장 유관 부서장이 참석한 '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금융부문의 직접적인 대(對) 이란 익스포저(지난해 9월 말 기준 20만달러)가 미미하고, 외국인 투자자들도 이날 순매수 기조를 유지했다"며 "은행들의 외화유동성, CDS 프리미엄(7일 23bp) 등 대외건전성도 양호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과 이란 간 갈등 고조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미국은 지난 3일 이란을 공습했고, 이란은 이날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보복 공격을 가했다.

이에 국내 금융시장도 출렁였다. 코스피 지수는 1% 넘게 빠지면서 2150선으로 후퇴했고, 코스닥 지수는 3% 넘게 급락했다. 반면 안전자산인 금, 달러는 일제히 상승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지난 연말 미·중 무역협상 타결 등으로 다소 완화돼 가던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정치·지정학적 리스크 등 새로운 위협요인들의 등장으로 다시 확대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며 "시장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해외 사무소와 연계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했다.

이혜자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