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 이시각주요뉴스
2012년 이후 최고의 출발을 보이고 있는 비트코인

[파이낸스경제신문=조성준 기자] 숨이 막힐 것 같은 산맥, 세계적으로 유명한 초콜릿 그리고 전시 중립국인 것 이외에도, 스위스는 은행에서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잘 지켜주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은행의 비밀 보장이 1934년에 법제화 되었고, 스위스에서 은행이 어떤 계좌라도 정보를 제3자에게 공개하는 것은 범죄다.

돈 세탁 및 탈세에 대응하려는 미국 주도의 세계적인 노력으로 최근 몇 년 동안 이런 개인 정보 보호법이 영향을 받긴 했지만, 스위스 은행들은 여전히 전 세계 자산을 계속 유치하고 있다.

또한 스위스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민간 컨퍼런스를 유치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가장 사적인 자산인 암호화폐 관련 컨퍼런스도 빠지지 않는다. 지난 주, 전 세계 수백 명의 암호화폐 투자자, 전문가 및 애호가들이 스키 리조트 타운 세인트 모리츠를 방문해 크립토 파이낸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컨퍼런스 개최 시점이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었다. 비트코인은 연초 대비 22% 이상 상승했고, 2012년 이후 최고의 한 해로 출발하고 있다.

이런 상승 랠리의 가장 큰 역할을 한 것 중 하나는 2020년 기관 투자자들이 고객들의 수요 증가와 직접 암호화폐를 보유하는 대신 다른 매력적인 방법을 찾아내기 위해 암호화폐 시장에 대규모로 진출할 것이란 희망이었다. 지난주 초 CME는 비트코인 옵션 계약을 출시했으며, 보도에 따르면, 첫 날 총 55계약(240만 달러 상당의 275 비트코인)이 거래되었다고 한다.

누가 처음 비트코인 ETF를 출시하게 될까?

최근 조사에 따르면, 투자 자문사들은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 기반 ETF를 요구하고 있다. 비트와이즈와 ETF 트렌드에서 실시한 설문에서 응답자 중 65%가 암호화폐 투자에 암호화폐 ETF가 더 좋다고 답했으며, 16%는 직접 투자를, 9%는 뮤추얼 펀드를 통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출시된 암호화폐 ETF는 없으며,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가 승인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비트와이즈는 지난 주 비트코인 ETF 승인 요구를 철회했다. 비트와이즈의 글로벌 연구 책임자 호건(Matt Hougan)은 “적절한 시점에 신청서를 다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2년 전만 해도 궁극적으로 규제 장벽이 너무 높아 관련 ETF 출시가 불투명했다. 하지만 현재 암호화폐 채굴 회사 HIVE(HIVE Blockchain Technologies)가 세계 최초로 증시에 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다. TSX(TSX Venture Exchange)에 데뷔한 지 2년이 지난 후, 투자자들은 이 주식을 암호화폐의 대리 수단으로 거래하고 있다.

이번 주 HIVE는 2019년 12월 처음 15일 동안에 비해 20% 더 많은 이더 코인을 채굴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뮤어 빙하(Muir Glacier)”라는 이더리움 네트워크 업그레이드가 완료된 덕분이었다.

이 컨퍼런스에서 CFTC의 전 위원장 지안카를로는 규제보다는 혁신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럽 연합 (EU)은 혁신을 시작되기도 전에 혁신을 방해하는 규칙을 제정하고 있다.

참석자 중 가장 큰 인기는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의 설립자 윙클보스 형제였다. 비트코인 강세론자인 형제는 또 한 차례 비트코인 가격 급등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들은 금 투자자들을 향해 비트코인이 금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5년 안에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나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가 소행성에서 금을 채굴해오기 시작하면 금 가격은 크게 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직 비트코인이 금을 대체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의견은 많지 않다. 우선, 비트코인과 달리 금은 투자, 통화 및 자산 보존 수단으로서의 역할 이외에도 많은 용도가 있다. 둘째, 금은 전기, 인터넷 또는 와이파이 없이도 거래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금은 특히 자연 재해 중이나, 예기치 못하게 전력 및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되는 상황에서 가치가 있다.

<기사및 사진 코인프레스 제공>

조성준 기자  ds1aca@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