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제금융&IT 핫이슈
동부화재, 데이터센터 신축 이전


 동부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순환)가 2월 12일 안정적인 데이터센터 운영을 위해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으로 데이터센터를 이전했다. 지난 2008년 5월에 착공해 이번에 이전 하게 되는 데이터센터는 연면적 18,513 ㎡, 총 9개층 건물 규모로 전산실 규모는 3,894㎡(5개층)이다.

특히, 그린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해 서버를 고정하는 랙에 온도센서를 장착하여 실제 전산실의 핫존(Hot Zone)과 쿨존(Cool Zone)의 공조가 적정한지를 파악하여 자동/수동으로 관리하는 상면온도관리시스템 (REM ; Rack Environment Monitor)을 도입하여 전산실내의 온도를 실시간 관리함으로써 데이터센터 전체 전력의 약 45%를 차지하는 공조시스템 전력을 10% 이상 절감 할 수 있게 되었다.

동부화재 시스템기획파트 신의재 파트장은“최고 수준의 데이터센터 시설을 갖추게 되어 보다 신속하고 품질 높은 IT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데이터센터의 이전으로 인해 설 연휴 기간 동안 동부화재 대표전화(Tel. 1588-0100)를 통한 자동차 긴급 출동 및 사고접수 업무만 가능하며, 이를 제외한 창구 및 영업지점, 홈페이지의 모든 업무가 일시 중단된다.

 

 

   
▲ 동부화재 데이터센터 전경사진

 

 

 

 


Fn21  -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