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핫이슈
어제는 김성태 오늘은 박인숙, 잇단 불출마 선언

[파이낸스경제신문=김수현 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갑 국회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을 포함해 오늘까지 보수야권에서만 총 16명의 의원이 불출마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정치권 바깥에서 의사로서 학자로서 교육자로서 평생 몸과 마음을 다 바쳐 일해 오다가 8년 전 정치권에 들어왔다"며 "송파갑의 신뢰와 사랑을 받으며 의정활동을 해왔지만 이제 물러날 때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8년 동안 여러 정치적, 사회적 격변들을 겪으며 저 자신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반성과 혁신, 그리고 보수정권의 재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했다"며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 정치현실에서는 이런 것이 매우 어렵다고 판단해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다"고 말했다.

성원해 준 지지자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린 박 의원은 "마지막으로 두 번이나 저를 당선시켜주시고 성원해주신 송파갑 주민과 당원동지 여러분께 깊은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무성 전 대표와 한선교 의원, 김세연 의원, 김영우 의원, 여상규 의원, 김성찬 의원, 김도읍 의원, 윤상직 의원, 유민봉 의원, 조훈현 의원, 최연혜 의원, 김정훈 의원, 정종섭 의원 등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15일에는 김성태 전 원내대표도 불출마를 선언했다. 새로운보수당에서는 유승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특히 서울 지역의 불출마 선언이 잇따랐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서울 강서을에서만 내리 세 번 당선됐다. 

한편, 한선교 의원과 조훈현 의원, 김성찬 의원 등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며 비례대표 의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

김수현 기자  fnk21@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