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선거 이시각주요뉴스
허경영 대표, "21대 총선 후보자 수 ‘빅(BIG)3 정당 간 정책대결 촉구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파이낸스경제신문=김원혁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4월 2일 오전, "21대 총선은 골리앗과 다윗의 대결, 후보자를 많이 낸 ‘빅(BIG)3 후보등록 정당 간 정책대결을 촉구한다." 고 밝혔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4월 2일 공식 선거운동 개시 일 맞아, “이번 21대 총선은 기존 거대 여야 정당과 한국정치의 틀 자체를 바꾸는 신생 정당인 국가혁명배당금당과의 대결이 될 것이다.”라고 말하고 “골리앗과 다윗의 대결이 될 것이다.”라며 '허경영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승리를 장담했다.

허경영대표는 “기존 의석수의 계급장을(기득권) 떼고 보면 국가혁명배당금이 예비후보 등록 수도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을 압도적으로 제치고 한국정치사상 최초로 예비후보 등록 1,000명 이상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가혁명배당금당은 257명(지역구 235명, 비례대표후보 22명)을 등록하고, 지역구 여성후보 77명(비례대표 여성후보 11명)으로 여성추천보조금 8억 4천여만원을 지급 받는 등, 제일 많은 후보자를 배출한 후보자 등록 1위 정당으로 더불어민주당 253명, 미래통합당 237명의 후보를 등록한 거대 여·야 정당을 누른 것도 이미 민심의 향방이 정해진 신호탄이다.”라고 강조했다.

허경영대표는 “경제 악화와 코로나로 신음하고 고통 받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 한국 경제를 획기적으로 살리는 ‘코로나 긴급생계자금을 18세 이상 국민에게 1억원씩 지급하는 허경영 정책’이 실현되고 거대 여·야 정당 정책과의 토론이 개최되어 유권자들에게 정책대결 선거의 진면목을 보여 줄 것을 희망 한다.”고 말했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허경영 대표는 이른바 빅(BIG) 3 후보등록 정당 간에 정책토론회가 개최 돼 국민의 신성한 참정권이 지역감정이나 좌·우 이념진영 싸움으로 휘둘리지 않고 정책으로 판단하는 정치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빅(BIG) 3 후보등록 정당 간에 정책토론회 개최 촉구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김동주 기획조정실장은 “비례 위성정당의 괴물을 탄생 시킨, 기성 정당의 추악한 코미디를 심판하고 비례대표 투표용지에 기개된 정당만 35개이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투표용지가 48.1cm로 전자개표가 불가능해 수작업 개표를 해야 하는, 쓴웃음을 짓게 하는 선거는 이번으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는 4월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 빅(BIG)3 정당에 대한 방송토론회를 개최해 줄 것을 공개 촉구한 바 있다.

오명진 당대표실 실장은 “허경영 대표는 선거운동 개시 첫날 종로 등 서울 지역을 지원한다." 고 말하고 "유권자의 알권리와 참정권 행사가 공명정대하게 치러지는 총선이 되기 위해서도 빅(BIG)3 후보등록 정당에 대한 방송토론회가 성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원혁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태함KimTaeHam 2020-04-03 06:18:40

    허경영도 방송토론회에 참여시켜야 한다!
    가장 많은 후보자를 낸 정당이고 전 국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있는데 그를 참여시키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 달성하자! 151석!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