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문화ㆍ행사 이시각주요뉴스
예술의전당 온라인 상영회, 뜨거운 성원에 연장SAC On Screen 스트리밍 15만회 이상의 조회수 기록!

[파이낸스경제신문=김수현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3월 20일부터 실시한 ‘SAC On Screen’ 유튜브 스트리밍 일정을 4월 3일까지 연장하고, 4월 4일 무관객 콘서트 스트리밍을 추가로 진행한다. 

예술의전당 유튜브 Seoul Arts Center

이번 추가 일정은 서비스 첫날부터 뜨거운 호응을 보내준 온라인 관객들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것으로, 첫 작품이었던 연극 <보물섬>과 앞선 스트리밍 중 조회수가 가장 높았던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신규 작품으로 유니버설발레단 <지젤>이 상영된다.

또한, 4월 4일 오후 3시에 진행되는 무관객 콘서트는 실시간 콘서트홀에서 진행되는 연주를 예술의전당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하여 제공한다. 이번 무관객 콘서트의 연주자 피아니스트 김태형,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영,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비올리스트 이한나, 첼리스트 박유신은 클래식계를 이끌어가는 젊은 예술가들로,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계와 국민들을 위로하는 데 한 뜻을 모으며 참여를 결정했다.

3월 20일부터 연극 <보물섬>, 유니버설발레단 <심청>, 클래식 연주회 <노부스 콰르텟>,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연극 <인형의 집>이 각각 두 차례씩 총 10차례 상영되며 총 154,621회의 조회수와 15,589명의 실시간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다.

이러한 뜨거운 호응은 접하기 어려웠던 완성도 높은 공연 영상이라는 점 외에도 적극적인 소통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판단된다. 예술의전당 온라인 상영회는 ‘SAC On Screen’ 작품들의 영상화를 진행했던 영상 제작 감독이 실시간 채팅에 참여하여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고 시청자의 궁금증을 해소해주며 공연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특히 3월 24일 오후 8시 진행된 <노부스 콰르텟> 스트리밍에서는 노부스 콰르텟 멤버 전원이 채팅에 참여하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채팅을 통해 “아티스트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감상하니 더욱 생동감 있다”, “이런 시간이 또 마련되면 좋겠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예술의전당은 온라인 관객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4월 2일 오후 8시 <보물섬> 앙코르 상영 때도 출연 배우가 직접 채팅에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유인택 사장은 “이번 유튜브 스트리밍이 관객들은 물론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계에 응원이자 위로가 되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스트리밍 관련 자세한 정보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www.sac.or.kr)에서, Seoul Arts Center의 유튜브 자료는 https://www.youtube.com/user/sacmusichal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현 기자  fnk21@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