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핫이슈
손해보험협회, 어린이날 맞아 ‘나만의 책’ 전달식 가져서울시내 취약계층 어린이 828명에 4,140권 책 지원

[파이낸스경제신문=김수현 기자]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는 서울시내 취약계층 어린이 828명에게 5천만원 상당의 ‘나만의 책’을 후원했다.

왼쪽부터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 서경환 손해보험협회 전무, 한상수 행복한아침독서 이사장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 연기 및 사회복지시설 등의 휴관이 이어지자 손해보험협회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5월 4일 금융권 공동 새희망힐링펀드와 함께 4,140권의 책을 후원했다.

이 날 행사에는 아동권리보장원(드림스타트)을 통해 지역사회 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828명을 추천받아 진행하였으며, 특히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수 있도록 장래희망, 관심분야 등 아동별 특성을 분석하여 ‘나만의 책’을 선정하였다.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은,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책 선물이 되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아이들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지속 발굴하여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기자  fnk21@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