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스포츠ㆍ연예 이시각주요뉴스
한국마사회, 기수 면허시험 최초 말복지 분야 출제

[파이낸스경제신문=김충구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5월 부터 ‘수습기수’, ‘정식기수’, ‘제주마기수’ 총 3개 분야의 2020년도 신규 기수 면허시험을 시행한다. 면허시험은 경마법규, 마학 등의 관련 전문지식에 대한 학과시험과 기승능력을 평가하는 실기시험, 면접시험 순으로 시행되며, 올해부터는 ‘말복지’ 분야가 면허시험 시행 최초로 출제된다.

마사회는 최근 동물복지가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인식됨에 따라, 말복지에 대한 경주마관계자의 인식 제고를 위해 신규면허 시험에 말복지 내용을 출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물과 교감하는 전문 직업인으로서 경주마 복지에 대한 인식은 필수로 갖춰야할 기본적 소양임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이밖에도 한국마사회는 말 복지 증진과 학대행위의 방지를 위해 지난해 12월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개정, 다양한 직업군의 말관계자에게 이를 준수할 것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스포츠를 통해 국민에게 즐거움을 드리는 한국마사회는 경마관계자의 복지뿐만 아니라 말산업의 기본가치인 말 복지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실효성 있는 제도를 지속 마련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응시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예년보다 약 1개월 이상 면허시험이 연기되어 시행된다. 

김충구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