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미래통합당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 회장에 박성민 당선자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장 출신으로 존재감 과시
박성민 울산시 중구 국회의원 당선자.

[파이낸스경제신문=김선근 기자]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19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미래통합당 부산, 울산, 경남의 초선 당선인들이 모여 만찬회동을 가졌다.

이날 당선인들은 21대 국회를 생산적인 국회로 만들기 위해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을 결성하는 등 존재감 키우기에 나섰다.

부산, 울산, 경남은 예로부터 대한민국의 경제, 문화, 산업, 교통, 정치의 중심지로 인구 또한 수도권 지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약 800만 명이 거주하는 광역 도시권이다.

그런 의미에서‘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의 결성은 800만 지역 주민들에게 상당한 기대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이 자리에서 당선인들은 박성민(울산 중구·초선) 당선인을 회장으로 추대하고 결속을 다지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회장을 맡은 박 당선인은 울산시 중구청장(재선)을 역임하고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다져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임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박 당선인은 “어려운 시기에 통합당 부·울·경 초선 모임의 회장을 맡게 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부울경 초선의원들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하나의 팀으로써 당론을 뒷받침하고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맡은 역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미래통합당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당선인 32명 중 초선은 무려 16명으로 50% 비율에 달한다.

그런 만큼 21대 국회의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이 저력을 보인다면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현안 해결을 넘어 21대 국회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