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지방자치 이시각주요뉴스
인천시, 작약도 본래 이름인 물치도로 변경안 가결
자료사진.

[파이낸스경제신문=김선근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1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올해 제1차 지명위원회를 개최하고 심도있는 심의를 거쳐 인천시 동구 만석동 산3번지에 위치한 작약도를 본래의 지명인 물치도로 변경 의결했다.

현재의 지명인 작약도는 고종실록(1863~1907) 등 우리나라의 고문헌과 고지도에 일관되게 물치도로 표기돼 왔으나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에 의해 붙여진 이름으로 일본에 의해 작약도로 불리운 것으로 추정되는 섬이었다.

이외에도 연수구 공원명 제정 2건과 남동구 교차로명 제정 1건도 심의·의결 했다.

백민숙 문화재과장은 “국가지명위원회의 최종결정와 고시의 절차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인천시 식민잔재 청산과 지역의 역사 정체성 회복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관할 군·구와 협의해 일제식 지명을 바꿔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이번 의결사항을 5월 중 국가지명위원회에 보고 할 예정이며 이후 국가지명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