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관광ㆍ축제 이시각주요뉴스
한국관광공사, 관광거점도시 5개 지자체와 업무협약 체결세계적 수준의 관광도시 육성으로 지방관광 활성화 도모
한국관광공사 사옥.

[파이낸스경제신문=김선근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올해 초 선정된 국제관광거점도시(부산)와 지역관광거점도시(강릉, 목포, 안동, 전주) 지자체들과 함께 27일 안동시청에서 관광거점도시 육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수도권과 제주에 편중된 방한 시장을 탈피하고 지역의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하고자 오는 2024년까지 추진하는 사업으로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관광거점도시 브랜드 구축과 해외 홍보·마케팅 사업을 본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들도 도시별 장점을 활용한 브랜드 구축에 나선다.

국제관광거점도시 부산은 다양한 축제와 역사·문화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 남부권 국제 관문도시로의 도약을 꾀한다.

또한 지역관광거점도시 강릉은 평창 동계올림픽 유산을 비롯한 전통문화·자연환경, 전주는 전통문화, 안동은 유교 문화자원, 목포는 음식문화 콘텐츠, 섬 등 지역 특화 자원을 중심으로 도시별 브랜드를 구축하게 된다.

공사 심혜련 지역관광콘텐츠실장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첫 해인 올해 인지도 제고와 함께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해 공사와 각 지자체가 협업할 예정”이라며 “서로 가지고 있는 경험과 역량을 공유함으로써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5개 도시가 세계 수준의 글로벌 관광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