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스포츠ㆍ연예 이시각주요뉴스
한국마사회, 6월초 경마 개장준비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 등 사회적 여건을 고려하여 경마 재개 시기 결정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운영 중단된 경마을 6월초 개장을 위해 전광판과 코스를 정비하고있다.

[파이낸스경제신문=김충구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경마공원을 포함한 전체 사업장 임시 운영 중단조치를 1주 추가 연장하여 6월 4일(목)까지 이어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지침인 생활 속 거리두기가 사회적으로 정착되고 생활방역체계가 안정화될 때까지 경마 재개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월 23일(일) 긴급 임시휴장을 결정한 이후 지금까지 9차례에 걸쳐 추가 휴장을 통해 오는 5월 24일(일)까지로 임시 휴장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운영 중단된 경마을 6월초 개장을 위해 대합실내 벤치를 사회적 거리두기 시설을 설치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전국 사업장 방역 및 시설 점검을 매일 진행하며 경마 재개에 대비하고 있다”며,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경마 재개시기를 결정할 예정이고, 경마 재개 시에도 공원 내에서 충분한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사전 예약된 고객에 한해 최소한의 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운영 중단된 경마을 6월초 개장을 위해 대합실내 사회적 거리두기 시설을 설치했다.

김충구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