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지방자치 이시각주요뉴스
서울시, 취약계층‧소상공인‘풍수해보험료’최대 92% 지원

- 7월1일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소상공인 풍수해보험료 …최대 92% 지원

-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및 차상위계층, 개별 부담 8%로 풍수해 시 실질적인 도움 받아

- 소상공인 보험료 부담 41% ⇒ 20% 확 낮춰 … 보험가입금액 한도 내 손해액 실손 보상받아

# 침수 피해를 본 50㎡ 이하 주택에 사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김 씨와 차상위계층 이 씨는

풍수해보험에 가입한 덕에 4백만 원의 침수보험금을 받았다. 이들이 부담한 보험료는 대중교통비 가격인 1,500원이었다.

# 갑작스러운 집중 폭우로 큰 피해를 본 소상공인 박 씨 경우 상가 재고자산 최고 5천만 원의 보험금을 받아 피해를 복구하였다. 소상공인 박 씨가 낸 풍수해보험료는 15,000원이었다.

이처럼 서울시는 자연재해 등에 대비하여 풍수해보험 가입을 독려하기 위하여 보험료 지원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파이낸스경제신문=김충구 기자]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소상공인의 풍수해 보험가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7월 1일부터 대상에 따라 4.6~21% 추가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국가와 지자체에서 보험가입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지원하여 예기치 못한 자연재난(태풍, 호우, 강풍, 대설, 지진)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보험이다.

특히 올해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이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되면서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국가와 지자체에서 80% 지원받아 총 보험금의 20%만 납부하면 일반 보험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에 스스로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차상위계층이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개별 부담이 8%로, 각각 보험료의 15.4% 및 4.6%를 지자체가 추가 지원하여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 발생 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 서울시 풍수해보험료 추가지원(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소상공인)

대 상

구 분(부담비율)

추가지원 전

추가지원 후

기초수급

차상위

소상공인

기초수급

차상위

소상공인

행정안전부

67%

59.8%

50%

67%

59.8%

50%

서울시+자치구

20.4%

16.8%

9%

25%

32.2%

30%

개 인

12.6%

23.4%

41%

8%

8%

20%

풍수해보험 가입 및 문의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나 보험사[DB손해보험(02-2100-5103), 현대해상화재보험(02-2100-5104), 삼성화재해상보험(02-2100-5105), KB손해보험(02-2100-5106),

NH농협손해보험(02-2100-5107)]를 통해 가능하다.

김충구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