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임호선 의원, 실종아동 등의 보호와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길 잃은 우리 아이와 치매 노인의 안전이 한층 강화된다
임오선 국회의원.(사진제공=임오선 국회의원실)

[파이낸스경제신문=원건민 기자] 실종 아동,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노인의 실종신고가 접수되면 발생지점으로부터 일정한 반경 내에 있는 주민들에게 실종관련 정보가 신속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제공돼 빠르게 발견할 수 있는 법안이 추진된다.

실종 아동 등은 매년 4만 1390명(2017~2019년 평균)이 발생 된다.

그리고 이들을 발견하는 데에는 평균 3일이 소요되는데 발견 시간이 지체될수록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

특히 치매 노인의 경우 겨울철에 발견이 늦어질수록 생명에 치명적인 위험이 초래되는데 신속한 발견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실종아동 등의 발견을 위해서는 국민의 관심과 제보가 큰 역할을 하는 만큼 재난과 안전관리기본법상의 재난문자와 같이 실종 아동 등이 발생했을 경우 즉시 발생지점으로부터 일정 반경 내에 있는 주민들에게 대상자의 인상착의 등 실종 관련 정보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신속하게 전송해 대상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보호자에게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실종경보 문자 발송과 통신사 및 제조사의 의무 부과 등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여 지역사회 안전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구축하고 사회 안전망을 보다 선진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 발의한 임호선 의원은 30년 넘는 경찰 근무 중 특히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청소년 보호에 관심이 많아 이 분야에 전문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 의원은“사회의 성숙도는 그 사회구성원의 안전을 위해 얼마만큼 관심을 가지고 함께 노력하는지에 달려있다. 이제 실종 아동,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어르신 보호는 개인이나 가정의 문제가 아닌 사회공동체의 문제로 보고 접근할 때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우리 사회가 한층 더 성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원건민 기자  press119@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건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