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사회일반 이시각주요뉴스
공간경계를 넘은 2020 IYF 온라인 월드캠프 성료마인드강연, 명사초청강연, 문화공연, K-POP콘테스트 온라인 비대면 콘텐츠 ‘첫선’
박옥수 목사(오른쪽)가 마인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제청소년연합)

[파이낸스경제신문=김선근 기자] 2020 IYF 온라인 월드캠프가 지난 29일 3박 4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98개국 27만 명의 참가자가 온라인으로 함께 한 2020 IYF 온라인 월드캠프는 국제청소년연합(IYF) 설립자 박옥수 목사의 마인드 강연을 비롯해 명사 초청강연, 클래식음악, 세계 전통 댄스 등 문화공연, 23가지의 아카데미와 그룹 활동 등 비대면 콘텐츠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지난 26일~29일 펼쳐진 온라인 월드캠프는 코로나19로 인해 대규모 국제행사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온라인으로 전환해 성공적으로 치러져 IYF의 저력을 보여주고 온라인 시대에 비대면 문화를 새롭게 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올해 월드캠프는 국경이 없는 온라인에서 개최되면서 참가국 수가 기존 60개국에서 98개국으로 1.6배 늘어났으며 참가자 수도 1억 5000만 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또한 매년 한국에서 개최되던 캠프가 온라인으로 개최되면서 각국에서 대학생 참가자가 대폭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학부모인 기성세대들도 캠프에 참가하게 되면서 세대를 아우르는 월드캠프로 확장됐다.

아울러 IYF 월드캠프 프로그램은 비대면 온라인 시대에 더욱 각광을 받았다.

월드캠프는 사람들 사이에 마음의 교류, 연합, 소통의 중요성과 그 효과에 대해서 강조하고 있으며 이를 캠프 속 다양한 프로그램에 녹여내 운영하고 있다.

이번 IYF만의 콘텐츠는 청소년 인구가 많은 아프리카와 중남미 국가에서 가장 빠르게 반응했고 26개국 131개 방송사(TV, RADIO)들이 캠프를 중계 방송하겠다고 나섰다.

IYF는 이외에도 유튜브, 줌 등을 통해 캠프를 실시간 생중계 했고 총 6개 국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스페인어)로 동시통역해 언제어디서든지 인터넷이 가능한 곳에서는 캠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29일 폐막식은 ‘서로 배려하는 마음 배워, 새로운 세상을 함께 만들자’는 내용의 IYF Song을 다함께 부르며 축제 분위기로 시작했다.

캠프 참가자들은 영어로 노래를 부르며 캠프에서 경험한 ‘새로운 연결’의 기쁨과 행복을 다시 한 번 만끽했다.

이어 캠프기간에 열린 K-POP콘테스트에서 67개국 138개 참가팀을 제치고 다비치의 노을을 불러 대상을 수상한 미얀마 제네비씨가 앵콜 공연을 펼쳤고. 참가자들은 온라인 캠프 첫날 개막식의 어색함은 뒤로하고 폐막식을 온라인으로 즐기며 인증 샷을 남기고 댓글로 마음을 표현하는 등 새로운 방식으로 월드캠프를 즐겼다.

캠프에 함께한 세계 청소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코트디부아르 축구 국가대표 디디에 드록바(Didier Drogba) 선수부터 가나 대통령 레베카 아쿠포 아도(Rebecca Akufo-Addo)영부인까지 각계각층 인사들의 영상메시지도 이어졌다.  

드록바 선수는 “세계 청소년들에게 실패와 역경은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기회가 된다”며 “인내를 갖고 도전을 멈추지 말라”고 격려했다.

이어 “우리 안에 있는 힘을 컨트롤 할 수 있게 된다”면 “여러분은 자신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다”며 온라인월드캠프를 개최한 IYF에 지지를 보냈다.

가나 레베카 아쿠포 아도 영부인은 “캠프에서 얻게 된 가치관을 청소년들이 이 사회의 지도자가 되게 이끌고 자신에게 내재된 위대함을 발견하길 바란다”며 “캠프에 참여하는 젊은이들이 우리 세계가 필요로 하는 변화의 주역이 되기를 바라고 이 경험들이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The world connected를 주제로 열린 온라인 월드캠프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방식으로 전 세계 청소년들을 연결시켰다.

월드캠프가 청소년들과 지도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것은 청소년들에게 어떻게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고 평안과 행복을 얻을 수 있는지 가르치고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월드캠프에서는 학생들이 자신의 세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명사초청강연과 마인드강연을 운영했다.

매일 오전 명사 초청강연에는 IYF 박문택 회장과 PCF(Police & Correction Forum) 대회장 김기성 강사, 관점 디자이너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가 주제 강연을 했다.

또한 캠프 참석자들은 매일 오전과 오후 나흘간 총 7회에 걸쳐 국제청소년연합 설립자 박옥수목사의 마인드강연을 들었다.

박 목사는 성경을 바탕으로 한 마인드교육을 했고 참석자들은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를 배웠다는 소감을 전했다.

미국 조지아 주에 살며 캠프에 참석한 테프(Teff D. Amaya)씨는 “어릴 적부터 시작된 우울증으로 수없이 자해와 자살시도를 하며 방황했지만 IYF를 만나 행복하다”며 “IYF가 나를 밝게 해줬고 마인드강연을 들으며 나 자신이 더 이상 내 생각의 노예가 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내 생각과 놀기를 끝내고 사람들과 교류하며 자신감과 담대함을 얻었다”고 말했다.

호주에서 참석한 장희영씨는 “누구보다 나 자신과 친했던 나는 좁은 내 방안에서만 살았는데 IYF를 만나며 내 세계가 너무 작다는 걸 알았고 IYF는 나를 바꾸려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나는 어느새 웃고, 춤추며, 노래하고 있다. 내 방이 전부가 아닌 다른 큰 세계를 본다는 사실이 기쁘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참석한 오주영씨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월드캠프 기간 동안 온라인 한글아카데미를 직접 운영했다.

오 씨는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어려움을 가져온 것 같았는데 내 생각과 달리 한국에 관심이 많은 세계 수많은 청년들이 온라인으로 마음을 나누며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청소년들이 행복 속에 잠들고 소망으로 눈뜨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말하는 박옥수 목사는 “기계에도 조절장치가 있듯이 사람들 마음에도 조절하는 장치가 있는데 평범한 학생들이지만 캠프를 참석하며 새로운 마음의 세계에 뛰어드는 계기가 됐다. 자신 안에 삐뚤어져 있는 마음을 바로잡고 주변 친구들의 마음을 보고 교류할 수 있는 캠프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캠프에 참석한 청소년들이 어둠 속에 있는 사람들에게 빛을 주고 위로가 돼주며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을 기쁨으로 삼으며 살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청소년연합은 다음 달에도 중·고등학생을 위한 월드유스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며 오는 12월에 다시 한 번 세계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월드캠프를 온라인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