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지방자치 이시각주요뉴스
인천시, 철저한 방역 속에 폭염 예방 총력주민센터․은행 등 무더위 쉼터 운영, 야외쉼터․폭염저감시설 확충
폭염 저감시설.(사진제공=인천시청)

[청년투데이=김선근 기자] 인천시가 장마 이후 늦은 무더위가 예상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폭염 대비에 들어간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다음달 30일까지 폭염 대책기간으로 정해 TF팀을 운영 중에 있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단계에 맞춰 종합상황실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특히 무더위쉼터와 폭염 저감시설을 군․구 환경에 맞게 창의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무더위쉼터에 손소독제를 상시 비치하고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 내 4개 은행 93개 지점, 행정복지센터 129개소를 운영하고 정자, 공원, 교량하부 등 146개소를 올해 처음 야외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시민들이 생활 주변에서 쉽게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시는 각 시중은행의 지역본부 등과 무더위쉼터 활용을 논의하고 협조를 이끌어냈다.

그리고 횡단보도 등에 그늘막 1049개, 생활주변에 그늘목 62개, 정류장에 에어송풍기 51개, 쿨루프 17개 등 폭염 저감시설을 가동하고 살수차 총 29대를 운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무더위에 취약한 노숙인과 쪽방주민에 대한 현장대응을 강화해 비상운영 체계를 유지하고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김원연 시 자연재난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와 무더위가 겹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코로나19 확산을 철저히 예방하면서 폭염으로부터 시민이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