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지방자치 이시각주요뉴스
인천시, 공영주차장 4700면 늘려 원도심 주차난 해소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사업까지 완료되면 총 9054면 늘어나
인천시 군·구별 공영주차장 확충계획.(사진제공=인천시청)

[청년투데이=김선근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원도심 주차난 해소와 시민들의 주차 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 1577억원을 투입해 43개소 4742면의 공영주차장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인천시에 등록된 차량은 총 129만대이고 주차면 확보대수는 131만대로 등록차량 대비 주차장 확보율은 101.6%에 달한다.

그러나 주택가의 차량등록대수가 108만대인데 반해 주택가의 주차면 확보대수는 78만대로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이 72.21%에 불과해 30만대의 주차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시는 그동안 지속적인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통해 지난해 말까지 총 2458개, 9만 2450면의 노상·노외 공영주차장을 확보했다.

또한 공영주차장 외에 부설주차장 개방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1502면을 확보해 주차난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시에서는 올해 예년보다 3배 이상이 많은 157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영주차장 43개소를 더 늘리고 주차면도 4742면을 확충해 시민들의 주차 불편을 줄이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추진하는 사업과 지난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공영주차장 확충사업까지 모두 완료되면 인천지역에는 총 101개소 9054면의 공영주차장이 추가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재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인천시의 주차장 확보율이 아직까지는 타 시·도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지만 앞으로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주차장 확보율을 상위권으로 올리고 쾌적한 주차환경을 갖춘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근 기자  ksg2028@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