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핫이슈
암보험 빨리 가입 할수록 유리생활자금, 재활 자금 고려해 보장금액 설정해야

암은 언제, 어떻게 걸릴지 아무로 모르지만 현재 평균수명까지 남자 3명 중 1명, 여자 4명중 한 명 꼴로 암이 발생하고 있다.(“2008년 사망원인통계연보” 2009년 8월 통계청 자료) 이 통계는 현재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암에 대한 위험을 안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
현재 암은 더 이상 희귀한 병이 아니다. 의학기술의 발달로 암에 걸리더라도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고 생존율도 점차 높아지고 있어, 치료비용만 충분하다면 극복할 수 있는 질병이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암보험에 가입해, 암이 걸렸을 경우 치료비용을 보험을 통해 보장받고자 한다.
누구나 다 흔히 걸릴 수 있는 질병이기에 암에 대한 보장은 분명히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암발생이 늘면서 보험사의 손익이 나빠지고 있다. 또한 대부분 암보험은 보험료 산정기준이 바뀌면서 이미 보험료가 많이 올랐고 손익악화에 따라 보험사에서는 암보험에 대해 변화를 주기 시작했는데 암보험의 판매중지는 2006년 초에 시작이 되었고 2006년 10월에는 보험료 인상과 보장축소가 시작되었다.
모든 보험 상품이 그러하듯 한살이라도 더 어릴 시기에 가입해야 경제적이다. 하지만 이런 이유보다는 암보험은 암에 대한 보장을 가입 즉시부터 보장 받는 것이 아니라 가입 후 90일이 지나야 암에 대해 보장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빨리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한 대부분 보험사들은 가입 후 1년 또는 2년 이내에 암진단을 받을 경우 보험금의 50%만을 보장하는 등의 보장금액을 제한하는 것도 가입을 빨리 할 수록 좋은 하나의 이유이기도 하다.
암보험 가입 시에는 어떤 암에 걸렸느냐에 따라 치료비용의 규모가 달라질 수 있다. 췌장암으로 췌장전절제술을 할 경우 입원일수는 평균 34.5일 진료비는 1,156만원이고, 유방암으로 유방근치절제술을 받은 경우 입원일수는 평균 11.9일, 진료비는 287만원 정도이다. 동일한 암에 걸렸더라도 진행 정도와 수술방법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다.
또한 암은 육체적인 고통 이외에 치료비 부담으로 인한 심적/경제적 고통까지 안겨 주고 있다.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단이 지난 2001년 암진단을 받은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를 6년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4명 중 1명은 암진단 후 1년 내 직장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가운데 70%가 5년 동안 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것으로 관찰되었다고 한다. 특히 다른 암에 비해 중증도가 높고 상대적으로 치료기간이 긴 백혈병, 뇌암, 폐암, 간암의 암환자의 경우 더 빨리 실직하거나 복귀가 더 늦어지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가족의 경제적 책임을 가진 가장이 암에 걸렸을 경우, 암치료 비용 이외에 당장 필요한 생활자금 및 완쾌 이후 재활 자금까지 고려하여 암보험에 대한 보장금액을 설정하도록 하자.

fn21  -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Warren 2015-02-18 05:07:57

    Magnificent site. Lots of useful info here. I am sending it to some friends ans also sharing in delicious. And naturally, thanks for your effort!   삭제

    • Jackie 2015-02-17 04:33:40

      Thanks, I’ve just been searching for information approximately this subject for ages and yours is the greatest I have discovered till now. But, what in regards to the bottom line? Are you positive in regards to the source?   삭제

      • Filiberto 2015-02-16 16:37:07

        I think other website proprietors should take this web site as an model - very clean and excellent style and design, as well as the content. You’re an expert in this area!   삭제

        • Eugenio 2015-02-10 05:36:38

          I’ve been recently thinking the similar matter personally lately. Delighted to see somebody on the same wavelength! Nice article.   삭제

          • Quentin 2015-02-10 01:54:22

            Thank you for taking the time to make sure your content is properly written, formatted and easy to understand. I’m impressed with your writing quality.   삭제

            • Antione 2015-02-09 22:16:06

              I believe this web page holds quite wonderful composed material articles.   삭제

              • Eugenio 2015-02-09 20:32:25

                Great remarkable things here. I am very happy to look your post. Thank you a lot and i am looking ahead to touch you. Will you kindly drop me a e-mail?   삭제

                • Rodrick 2015-02-09 17:00:43

                  Thanks to this blog I broadened horizons.   삭제

                  • Charlie 2015-02-09 15:06:25

                    Hi there, how’s it going? I recently mentioned this short article along with a colleague, we’d a great chuckle.   삭제

                    • Andy 2015-02-09 09:35:30

                      Often its safer to just take a step back and have an understanding of that not everyone shares your beliefs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