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공공의대 설립 지역 전북, 인구당 의대정원수 전국 3위
강기윤 국회의원.(사진제공=강기윤 국회의원실)

[청년투데이=원건민 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공공의대 설립 지역으로 논의되고 있는 전북(남원)의 인구 1000명당 의대 정원수가 전국 17개 시도 중 3번째로 많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보건복지부의 자료를 확인 및 분석한 결과 인구 1000명당 의대 정원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강원(0.173명)이었으며 그 뒤는 광주(0.172명), 전북(0.129명), 대구(0.124명), 대전(0.102명), 부산(0.1명) 등 순이었다.

전북의 인구 1000명당 의대 정원수는 0.129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상위 3위에 해당하며 심지어 서울의 0.085명과 전국 평균 0.06명 보다도 많다.

경남의 0.023명 보다도 5배 이상 많은 수치다.

전북에는 이미 전북대 의대(정원 144명)와 원광대 의대(정원 91명)가 존재한다.

한편 강기윤 의원실의 자료에 따르면 전북은 인구 1000명당 활동의사 수가 2명으로 서울(3.1명), 광주·대전(각 2.5명), 부산·대구(2.4명)에 이어 전국에서 6번째로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제주(1.8명), 인천·전남(1.7명), 경남·충북·경기(1.6명), 충남·울산(1.5명), 경북(1.4명), 세종(0.9명) 등 전북보다 의사수가 적은 광역지자체는 11곳이나 존재했다.

강기윤 의원은 “전북보다 의료인프라가 열악한 곳이 많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왜 전북 남원에 공공의대를 설치해야 하는지에 대한 타당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며 “전북 남원의 폐교된 서남대 의대와 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고 이 때문에 전북 남원에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한다는 세간의 인식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기윤 의원은 “전북 남원 공공의대는 건립비만 271억원에 매해 연 운영비만 100억원 소요된다”며 “공공의대의 역할과 기능을 충분히 검토해서 공공의대의 신설 여부와 입지, 기존 국립대 의대의 역할 및 기능 대체 등에 대한 신중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건민 기자  press119@naver.com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건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