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공공기관
한국토지주택공사 이번엔 하자 논란…최근 3년간 하자 2만4,117건 발생
/사진=LH

[청년투데이=김충구 기자]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계속되는 홍보영상 논란에 이어 하자 논란까지 겹쳤다.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17년~’19년) 장기임대, 공공임대 아파트와 분양주택에서 발생한 하자가 총 2만4,117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최근 3년간 발생한 하자 2만4,117건을 주택유형별로 보면, 장기임대(국민,행복,영구)는 총 4,462건(도배 불량 1,261건, 오배수 등 불량 1,911건, 타일 불량 706건)의 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임대(5년,10년)은 총 10,297건의(타일 불량 3,360건, 오배수 등 불량 2,324건, 도배 불량 1,904건)의 하자가 발생했고, 분양주택도 총 9,358건(타일 불량 2,821건, 오배수 등 불량 2,307건, 도배 불량 1,912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2019년의 경우를 보면, 장기임대(국민,행복,영구)는 오배수 등 불량이 389건으로 가장 많았고, 공공임대(5년,10년)와 분양주택은 타일 불량이 각각 1,409건, 769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입주민들이 하자로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는 가운데, 누수 피해 또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15년~’19년) LH 임대아파트에서 총 3,180의 누수 하자가 접수되었고, 누수로 인해 100건의 의류, 침구류, 가구류, 생활용품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누수피해 현황을 보면, `15년 430건 누수하자 접수에 13건 피해, `16년 920건 누수하자 접수에 14건 피해, `17년 603건 누수하자 접수에 13건 피해, `18년 683건 누수하자 접수에 28건 피해, `19년 544건 누수하자 접수에 32건의 피해가 각각 발생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김희국의원은 “LH는 타일, 도배, 오배수 등에 대한 하자를 적극적으로 보수하고, 각종 하자로 인해 입주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을 줄일 수 있는 근본적 해결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충구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