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대피해대책위, 장하원 대표 국정감사 참고인 채택 요청

[청년투데이=이유진 기자]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가 10월 16일 정기국회 국정감사에 디스커버리자산운용(주)의 대표 장하원씨를 국감 증인으로,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피해자를 참고인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요청 방식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대면접촉이 어려워 팩스로 각 정무위원회 의원들께 일괄 접수하였다.

요청서에는 디스커버리펀드 자산운용사 장하원씨의 대표적인 잘못과 국감증인 신청의 이유를 문건에 담아 접수하였다.

이후 국감 증인으로 선정되면 보다 상세한 자료를 준비해 해당 의원실에 제출할 것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장하원 디스커버리펀드 자산운용사 대표와 윤종원행장이 그간 의혹을 밝히고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통해 디스커버리펀드 피해 상황과 공기업인 기업은행의 뻔뻔하고 추악한 실태가 국민 앞에서 낱낱이 공개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책위 관계자는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자들은 판매사들이 무책임하게 사모펀드 수수료 챙기기(비이자수익 확대)에 혈안이 되어 양산한 것이다"며 "윤종원 행장은 마치 문제가 해결된 양 앞으로만 갈뿐 피해자들의 원성은 짓밟고 있을 뿐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디스커버리 자산운용사는 정보의 비대칭성이 법의 보호를 받는다는 점을 십분 활용해 미국의 사기꾼(DLI대표 브랜든 로스, 8. 11구속)이 운영하는 재간접펀드에 고객의 돈을 다 쏟아 붓고 현재까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있다"고 재차 힘주어 이야기 하기도 했다.

이유진 기자  2017a@daum.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