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채용비리’ 논란에 강성모 우리은행 부행장 국정감사 증인 소환

[청년투데이=이유진 기자] 은행권 채용비리에 대해 각 은행사에서 아직 재판이 진행중인 가운데,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을 받은 우리은행 채용비리 관련 피해자 구제대책을 묻기 위해 강성모 우리은행 부행장이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다. 

앞서 2016년 우리은행 신입행원 공채 과정에서 150명 중 약 10%인 16명이 국정원 직원 자녀, 금융감독원 간부 요청, 공무원 자녀 등의 사유로 추천 채용된 것이 알려지면서 일대의 논란이 일었다.

특히 ‘추천인’란에는 우리은행 전·현직 임직원들의 이름과 직책이 명시되었으며, ‘국정원 직원 자녀’로 표시된 한 지원자는 ‘우리은행 남 모 부문장’의 추천을 받아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당시 우리은행 관계자는 "블라인드 면접 방식을 도입하고 있어 이러한 특혜 채용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지만, 검찰은 2015~2017년 우리은행 공채에서 고위공직자와 은행 주요 고객들의 자녀, 친인척 37명을 불법 채용한 혐의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을 기소했다.

1심에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은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었으며, 이후에서 2심에서 이 전 행장의 형량을 징역 8개월로 감형됐고, 올해 초 대법원 2부는 이 전 행장에 대한 원심을 확정했다.

하지만 우리은행의 남 모 전 부행장은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다가 항소심에서 무죄로 풀려났고, 나머지 4명은 각각 벌금 5백만 원~2천만 원을 선고받아 가벼운 형을 선고받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부정 채용자의 입사 취소나 피해 구제는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아 청년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정무위 관계자는 "많은 의원실에서 은행권 채용비리의 해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은 만큼, 국정감사를 통해서 피해자 구제 대책 등도 제시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유진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