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국제금융공사와 손잡은 한국수출은행, 개도국 공동 금융지원
지난 25일 오전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필립 르 우에루(Philippe Le Houérou) IFC 사장이 각각 서울과 미국 워싱턴에서 온라인 화상 서명식을 통해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개도국 사업 공동 발굴과 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청년투데이=이유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과 국제금융공사가 25일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개도국 사업 공동 발굴과 공동 금융지원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방문규 수은 행장과 필립 르 우에루 IFC 사장은 각각 서울과 미국 워싱턴에서 ‘온라인 화상 서명식’을 통해 이와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두 기관이 맺은 업무협약을 통해 △신남방·신북방 등 개발도상국 사업 공동 발굴 및 협조융자 △신흥시장 진출 기회 확대 위한 사업개발 △인력 교류, 전문가 파견 통한 협력 강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해외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등의 분야에서 ‘개발효과가 높은 개도국 사업’에 대해 발굴·개발부터 자금지원까지 전단계에 걸쳐 상호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방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수은은 글로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IFC와 공동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하여 K뉴딜과 언택트 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과 IFC는 지난 2008년부터 개도국 인프라 사업에 112억달러를 협조융자 방식으로 공동 금융지원 하고 있다.

이유진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