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재계
범유니콘까지 국내엔 20개…‘쿠팡‧쏘카‧무신사’ 포함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청년투데이=송아림 기자] 기업가치가 1조 원을 넘은 국내 유니콘 기업이 20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국내 벤처투자와 언론 등 파악 가능한 방법으로 실제 기업가치가 1조 원이 넘는 기업들을 발표했다.

이번 집계에서는 현재 상장(IPO)이나 인수합병(M&A)으로 유니콘 기업 집계에서 빠져 있지만, 이전에 이미 기업가치 1조원을 돌파한 이력이 있는 기업도 7개사도 있어, 이같은 '범 유니콘'기업 까지 합하면 국내에 총 20개사의 유니콘으로 집계된다.

대표적으로 △쿠팡 △옐로모바일 △엘앤피코스메틱 △크래프톤 △비바리퍼블리카 △야놀자 △위메프 △지피클럽 △무신사 △우아한형제들 △잇츠한불 △더블유게임즈 △카카오게임즈 △티콘 △쏘카 등이 선정됐다.

앞서 유니콘 기업은 미국 벤처캐피탈(VC) 에일린 리가 2013년 최초로 사용한 개념으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를 달성한 비상장기업’을 의미하는 용어이다.

특히 벤처투자산업과 4차 산업혁명 등의 발달로 최근 미국ㆍ중국ㆍ영국 등 주요 국가에서 유니콘 기업들이 꾸준히 탄생하면서 창업ㆍ벤처 생태계를 나타내는 중요 지표로 인식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그간 창업 및 벤처 생태계의 신설법인 수, 창업기업 생존율, 벤처투자금액 등으로만 발표했다"며 "현 정부 들어 스케일업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미국의 글로벌 IT 미디어 매체인 씨비 인사이트(CB) 국내 유니콘 기업수를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씨비 인사이트(CB Insights)에 등재되지 않아 누락되거나 △기업가치 변동을 반영하지 못하는 경우 △유니콘 현황 파악이 어려운 경우 △등재 이후 상장(IPO)이나 기업인수합병(M&A) 등의 이유로 제외된 경우 등 모두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를 비롯해 잇츠한불, 더블유게임즈, 펄어비스 등 5개사는 상장 전 국내 벤처투자를 통해 기업가치가 1조 원이 넘어섰다. 최근 10월에 약 600억 원 투자 유치에 성공한 쏘카도 새로운 유니콘 기업으로 확인됐다.

송아림 기자  2017a@daum.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아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